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재헌, 뭐라고 했나?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12:38]
▲ 사진 : 방송캡쳐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노재헌, 뭐라고 했나?

 

노재헌(53)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노재헌 씨가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유가족에게 직접 사죄의 뜻을 전한 것. 이는 노재헌 씨가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지 석 달 만이다.

 

6(오늘) 오월어린이집 등에 따르면 노재헌 씨는 전날 오후 2시께 광주 남구 오월어린이집을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유가족들과 30분 동안 면담을 하고 돌아갔다.

 

노재헌 씨는 사전 연락이 없었고, 미국에서 활동하는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위원을 포함 4명이 동행했다. 노재헌 씨는 이 자리에서 “5·18 당시 광주시민과 유가족이 겪었을 아픔에 공감한다아버지께서 병석에 계셔 사정이 여의치 않아 제가 대신해 찾아왔다고 밝혔다.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고 하고 싶다는 심정으로 왔다광주의 아픔이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재헌 씨는 올해 8월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사전 연락없이 찾아 오월 영령을 참배했다. 당시 노재헌 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남겼다.

 

당시 노재헌 씨의 참배는 병환 중인 아버지 노 전 대통령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암과 폐렴 등에 의한 오랜 투병 생활로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6 [12:38]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