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정길, 궁금증 증폭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22:51]
▲ 사진 : MBC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이정길, 궁금증 증폭

 

대중들의 배우 이정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왜냐하면 배우 이정길의 인생이야기가 방송을 통해 공개가 됐기 때문.

 

스타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오후 855분에 찾아오는 오늘(21) 방송에는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이 출연한다.

 

이정길은 1965년 데뷔한 배우다. 극단 실험극장소속 시절부터 70편 이상의 연극에 출연하며 온 열정을 다해 갈고 닦아온 이정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1974, MBC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빛을 발하며 멜로드라마의 대표스타로 발돋움 하게 된다.

 

이후 이정길은 김혜자, 고두심, 이효춘, 임예진, 김자옥, 김영애 등 당대 탑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멜로사극시대극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고, 나이 들어서도 중후한 카리스마와 인자한 이미지를 살려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로 활동해왔다. 이정길의 연기 인생 55년간 출연한 드라마가 무려 140여 편! 말 그대로 한국 드라마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이 되었는데.

 

반백년이 넘는 시간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이정길이 처음으로 특별한 휴가를 가지고 있다는 요즘, 이정길의 연기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배우 김자옥과 김영애의 봉안당을 찾아가기도 하고, 가족들을 챙기는 시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길의 반백년 연기자 인생에 든든한 안식처이자 원동력이 되어준 가족들. 무명시절부터 남편을 믿어주고 오롯이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아내와 어린 시절, 일 때문에 바쁜 아버지에게 서운한 티 한번 내지 않고 어엿한 대학교수와 바이올린 연주자가 되어 부모님의 자긍심이 되어준 아들과 딸. 그리고 점잖기로 유명한 이정길을 팔불출 할아버지가 되게 하는 손자 손녀들 까지.

 

소문난 신사 이정길의 지금껏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을 오늘 저녁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본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1 [22:5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