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국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저축은행사태 핵심 재판 최종 승소, 전재수“피해보전에 주력할 것”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2/29 [20:59]
[KPA뉴스=정다운기자]국회 정무위원회 전재수(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강서갑)의원에 따르면, 27일 부산저축은행 예금 피해자들의 보상액이 걸린 주식반환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예금보험공사 최종 승소했다.

 

이번 판결은 38,000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을 구제하는데 가장 핵심적인 재판으로 평가된다. 현지에서 진행된다는 특수성으로 인해 그간 항소심에서 패소하고 재판이 연기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전재수의원은 지난해 6월 캄보디아로 출국해 재판을 참관하고 현지 언론사들과 기자회견을 하는 등 재판의 부당함과 우리나라 피해자들의 현실을 알리는데 주력했다.

 

뿐만 아니라, 같은 해 9월 민주당 소속 부산 국회의원들(김영춘, 김해영, 박재호, 윤준호, 최인호)과 함께 당정협의를 열고 국무조정실, 외교부, 금융위원회, 검찰 등으로 구성된 정부 대표단을 구성해 캄보디아 정부와의 협의채널을 만들도록 한바 있다.

 

 

금번 판결 결과에 따라정부 대표단이 그동안 추진하였던 캄코시티정상화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으며,저축은행 예금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대한 보전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전 의원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지금이라도 올바른 결과 나오게 되어 다행이라며,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들 구제를 위해 사업정상화가 빠른 시일 내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9 [20:59]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