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불가리아 수교 30주년 기념 양국 대통령 간 축하서한 교환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08:01]
[KPA뉴스=정재훈 기자]외교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루멘 라데프 (Rumen Radev)불가리아 대통령과 3월 23일 양국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서한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1990년 3월 23일 수교 이래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온 것을 환영하고특히 최근 활발한 고위급 인사교류를 통해 원전·농업 등 분야에서 협력이 강화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양국 간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한국과 불가리아는 지난 2015년 5월 플레브넬리에프 불가리아 대통령이 공식 방한을 했을 때 양국관계는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관계로 격상된 바 있다.
 
라데프 대통령은 양국이 지난 30년 간 공동의 가치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온 데 대해 환영을 표하고경제·에너지·교육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시켜 온 것을 평가했다.

아울러
양국이 국제무대에서 성공적으로 협력 중인 것을 긍정 평가 하면서불가리아는 한국-유럽연합[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위해서도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불가리아 양국은 지난해 체결된 -불가리아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협력 MOU’에 따라 올해 안으로 각종 문화행사한식 강연양국 문화 전시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4 [08:0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