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국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해영 의원,‘황교안 총리’취임 이후 세종시 공관 이용율 13%에 불과
 
신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6/09/24 [13:16]
▲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    

[한국언론사협회] 행정중심 세종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솔선수범 보여야 할 황교안 총리 취임 441일간 서울공관 에 368박(83%) 머문 반면 세종공관 이용은 59박(13%)에 불과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정무위)은 국무총리실이 제출한 ‘국무총리 취임 이후 세종-서울 숙박현황(2015.6~2016.8)’을 분석한 결과, 황교안 총리가 2015년 6월 18일 취임 이후 441일 동안 세종시 공관에 머문 일수는 59일에 그친 반면, 해외순방 일정 외 대부분에 해당하는 368일을 서울공관에 머물며 ▲수도권 행사 ▲청와대 및 서울청사 회의 ▲국회일정 ▲지방행사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해영 의원은 “국무총리는 세종청사의 실질적 수장임에도 세종시에서 집무를 보는 시간이 턱없이 적다”고 지적하고, “행정중심도시인 세종시의 안정적 정착과 행정 효율성 제고를 위해 세종 공관의 집무시간을 늘리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데이뉴스=지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www.newssunday.co.kr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9/24 [13:16]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