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시민행동, “안전에 구멍 뚫린 SK인천석유화학 지하 5미터 송유관” 공장 이전하라 !기자회견
 
김은해 기자 기사입력  2019/03/28 [09:47]

▲ SK인천석유화학 이전 범 시민행동(이하 SK시민행동)     © jmb방송


SK인천석유화학 이전 범 시민행동(이하 SK시민행동)은 지난 26일 기자회견 및 집회를 갖고 ‘안전에 구멍 뚫린 SK인천석유화학 지하 5미터 송유관 공장을 이전하라’고 촉구하면서 “세계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화약고나 다름없는 공포의 공장이 인천광역시 서구에 있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SK시민행동 이보영 주민대표는 “며칠 전인 3월 21일 오후 중국 장쑤성 연청시 농약 화학공장이 폭발하여 지금 현재 78명이 사망하고 13명은 생명이 위독하다고 한다. 또 부상자는 566명이 발생했다”면서 “1.2Km 지점에 유치원도 있다. 또한 폭발의 여파는 7.2Km의 유리창이 깨지는 등 대형사고”라고 말했다.

 

이어 “2015년 8월 12일 오후11시 중국 텐진항 화학공장 사고는 173명이 사망하고 797명이 중상과 부상을 입었으며 인근 텐진항 부두에 있던 자동차 12,000대가 파손되는 대형 참사가 있었다”면서 “SK인천석유화학이 언제 어떤 사고가 날 것이라는 것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으니 이제부터라도 위험한 요인을 없애는 길이 바른 방법이 아니냐”고 “여수산업단지 에서는 주변마을 주민들은 이주시킨 후 공장을 가동하였다”며 “그런데 유독 SK인천석유화학은 버젓이 승인을 얻어 가동되고 있으니 우리 주민들이 불안하고 떨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SK인천석유화학 이전 범 시민행동(이하 SK시민행동)     © jmb방송


이보영 주민대표는 “지난 몇 년간 SK인천석유화학을 두고 10개가 넘는 주민대책위원회가 운영되었음에도 주민들이 만족할 만한 안전대책이나 강구책은 마련하지 못하고 불신과 갈등만이 계속되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우리 SK시민행동은 주민들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오늘 기자회견과 집회를 개최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1월 17일 언론에 대대적으로 310억 규모 상생협약 이행협약식을 개최 사실을 알린바 있다”면서 “당시 SK인천석유화학은 'SHE(안전·보건·환경)경영철학에 따라 지역의 안전·환경 관리 수준을 높이는 데도 만전을 기했다며, 안전사고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인근 봉수대로변 360미터 구간에 방호벽을 설치했고 환경개선추진단도 창단해 주민 주도로 환경오염시설에 대한 감시 감독 및 계도역할을 다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 같은 발표를 한지 한 달여 만인 지난 2월 17일 오전 9시 45분에 SK인천석유화학이 관리하는 지하 5미터 송유관시설에서 사망한 시신이 발견됐다”면서 “송유관 시설은 휘발유와 경유 이송용 배관시설로 문제가 된다면 엄청난 위험상황이 올 것인데 언제 어떤 경위로 들어왔는지 조차 파악 못하고 있다는 것은 입으로만 안전을 외치는 구태적 행태다”라고 “SK인천석유화학 상황실 CCTV는 무얼 했는지 궁금하다”며 “모든 상황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 SK인천석유화학 이전 범 시민행동(이하 SK시민행동)     © jmb방송


기자회견을 마치고 점심 식사후 진행된 집회중 함께 참석한 장애인단체 회장은 직접 앞장서서 SK인천석유화학공장을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SK정문 앞에서 경찰과 대치중 장애인단체 회장이 쓰러지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한참후 다시 일어선 장애인단체 회장은 우리는 지금 장애지만 Sk인천석유화학공장에서 만약에 큰 사고가 발생되면 후천적 장애를 가진 피해자가 발생된다며 이제 시작이다 Sk인천석유화학공장 이전까지 끝까지 투쟁에 함께하겠다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은 정광열 인천 서구보훈단체 북파공작특수임무대 본부장의 결의문 낭독. 유대호 서구보훈단체협의회 회장, 장경석 인천서구 장애인단체연합회 회장, 인천서구환경단체협의회 노중선 공동대표와많은 단체장 들과 주민들이 참여해서 SK인천석유화학 공장 이전 촉구에 목소리를 함께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8 [09:4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